국가과학기술지식정보서비스

이슈로보는R&D

#해저 데이터센터

2018.06.08
해저 데이터센터 이미지
ⓒGettyImagesBank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최근 북해 연안 수심 30m 아래에 데이터 센터를 구축하는 네틱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2014년 7월부터 시작된 이 프로젝트를 통해 MS는 총 864개의 서버가 장착된 약 12m짜리 원형 컨테이너를 제조해 육지로부터 약 22km 떨어진 바닷속 수심 약 30m에 실험용 데이터 센터를 설치하고 1년여 동안 시험 운영할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심해 데이터센터 배치는 “냉각, 재생 에너지 전력원, 제어 환경 등에 빠른 접근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연관키워드

#클라우드 #신재생에너지 #데이터센터 #마이크로소프트 #해저

최근 관련 이슈

  • MS 해저 데이터센터 계획 '프로젝트 나틱', 2단계 진입
      2018.06.08
    차 산업혁명이라는 화두의 근간에는 ‘데이터’가 있고, 그 데이터를 생산, 분석, 수집, 보관하는 중심에는 데이터센터가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새로운 형태의 데이터센터 설치와 운영에 관한 '프로젝트 나틱(Project Natick)'이 2단계에 진입한다고 최근 밝혔다. 프로젝트 나틱의 개념은 데이터센터를 컨테이너 형태로 만들어 해저에 설치해 운영하는 ...
  • MS, 스코틀랜드 해저에 데이터센터 실험적 설치... 재생 가능 에너지만으로 작동, 프로젝트 네이틱 시작
      2018.06.08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는 6일(현지 시간) 스코틀랜드 오크니 제도 앞바다에서 해저 데이터 센터를 실험적으로 설치하는 '프로젝트 네이틱(Natick)'을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MS가 발표한 데이터 센터는 외부로부터 물의 침입을 방지하기 위해 금속으로 밀폐된 컨테이너 원통형의 구조로 되어 있으며, 해저 케이블을 연결해 외부의 전력 공급과 통신이 가능 ...
  • '열받은' 데이터센터, 바닷속에 넣어버린 MS
      2018.06.08
    마이크로소프트(MS)가 늘 뜨거운 열을 내뿜는 데이터센터를 식히기 위해 통째로 바다 안에 집어넣는 황당한 아이디어를 현실로 만들고 있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6일(현지시간) 마이크로소프트(MS)는 스코틀랜드 북부 오크니섬 인근 바닷속에 소형 데이터센터를 구축했다. 이 해저 데이터센터는 길이 12.2m, 너비 2.8m 크기의 원통형 컨테이너 형태로 ...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