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과학기술지식정보서비스

이슈로보는R&D

#고출력레이저

2018.10.05
고출력레이저 이미지
ⓒGettyImagesBank

눈에 보이지 않는 원자까지 집어내는 ‘광학 집게’, 작은 크기의 물질이나 세포 등을 자유롭게 다루는 고성능·고출력 레이저를 개발, 레이저 물리학 영역을 개척한 연구자들이 올해 노벨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개별적인 원자, 분자, 생물학적 세포들을 이 레이저 빔을 사용하여 미세하게 조작할 수 있다.

연관키워드

#원자 #의학레이저 #펨토초 #극초단펄스레이저 #광학집게

최근 관련 이슈

  • 최근관련 이슈가 없습니다.
  • ‘광학집게·고출력레이저’…인류에 더 큰 눈 이식하다
      2018.10.02
    눈에 보이지 않는 원자까지 집어내는 ‘광학 집게’, 작은 크기의 물질이나 세포 등을 자유롭게 다루는 고성능·고출력 레이저를 개발, 레이저 물리학 영역을 개척한 연구자들이 올해 노벨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2일(현지시간) 미국 벨연구소 소속인 아서 애쉬킨(96)박사와 제라르 무루(74) 프랑스 에콜폴리테크니크 교수, ...
  • [과학자가 해설하는 노벨상]레이저 기술 혁신 가져온 3人
      2018.10.03
    올해 노벨 물리학상은 레이저 물리학 분야에서 혁신적 발명으로 평가받는 두 분야에 주어졌다. '광학집게(광 핀셋)'와 이를 생물학 연구에 이용할 수 있게 한 아서 애슈킨 미국 벨연구소 박사(96)와 에너지가 크고 매우 짧은 광 펄스를 생성하는 기술을 개발한 제라르 무루 프랑스 에콜폴리테크니크 교수, 또 그의 제자인 도나 스트리클런드 캐나다 워털루대 교수가 주 ...
  • 레이저 물리학 혁명 이끈 '빛의 과학자들'에 노벨물리학상
      2018.10.02
    빛으로 생체분자를 집을 수 있는 '광학집게'(optical tweezer)를 발명하고 고출력 초단펄스 발생 기술을 개발해 레이저 물리학에 획기적 발전을 가져온 3명의 과학자에게 올해 노벨물리학상이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2일 아서 애슈킨(96) 미국 벨연구소 박사와 제라르 무루(74) 프랑스 에콜폴리텍 교수 겸 미국 미시간대 교수, ...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