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과학기술지식정보서비스

국가연구개발성과

성과
논문 (학술지) 奮武錄勳都監儀軌를 통해 본 영조대 奮武功臣 錄勳 과정
저자, 논문 구분, 저자, 학술지명, ISSN, SCI(SCIE포함) 구분, 학술지 출판 일자, 볼륨, 페이지, 학술지 임팩트 팩터, 학술대회명, 학술대회 개최국, 키워드 항목으로 구성된 논문 상세조회를 제공하고 데이터가 없는 항목에 대해서는 출력
등록번호 -
SCI 구분
 ※구분 : SCI(SCIE포함), 비SCI
비SCI
저자명 (주·공동저자) 신진혜;
논문구분 국내전문학술지 학술지명 조선시대사학보
ISSN 1226-5705 학술지 출판일자 2021-12-31
학술지 볼륨번호 99 논문페이지 0 ~ -
학술지 임팩트팩터 1.02 기여율 100 %
초록
이 글은 󰡔奮武錄勳都監儀軌󰡕를 중심으로 공신을 선정하고 녹훈하는 과정에 내포되어있는 정치사적 의미를 검토하기 위해 정리되었다. 영조 4년(1728)에 무신난이 발생한 후, 오명항을 비롯한 소론계 신하들이 직접 진압에 나섰고 조정에서는 이광좌가 진압을 지휘하였다. 소론 신하들은 반란을 진압한 후에 공로를 논하는 과정에서도 겸양의 태도를 보이면서 조정에서의 입지를 영조로부터 보장받기위해 노력했다. 영조 역시 반란 진압 이후 조정에서 소론세력을 보존하기 위해 노력하는 한편, 무신난의 원인이 붕당에 있었다는 점을 누차 강조하면서 탕평의 중요성을 피력하였는데, 이는 탕평을 지지하는 신하들의 입지를 견고하게 하는 효과가 있었다. 영조는 이후 분무공신을 선정하고 의례 행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도 탕평파를 부각시키려는 입장을 드러내었다. 반란의 규모가 전국적이었던만큼 진압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공로를 세운 사람들이 있었지만 지나치게 많은 공신을 선발하고싶지 않다는 영조의 뜻에 따라 15명만을 공신으로 정하게 되었다. 15명의 공신들 가운데 탕평에 동조하는 신하들이 다수 포함되었는데, 이들은 무신난 진압의 실제적 공로자이면서 한편으로는 영조의 정국운영 방향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의미를 함축하고 있었다.
☞ 성과발생연도 2020년 이후 논문은 조사분석 미확정 정보이며, 조사분석 확정시 기여율 등 일부 정보가 변경될 수 있습니다.
※ 연구개발성과 등록 또는 활용에 대한 문의는 논문 연구개발성과 담당자를 통해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문의]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Tel : 042)869-1894, E-mail : paper@kisti.re.kr
※ NTIS 관련 이용문의는 NTIS 콜센터(042-869-1115)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