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 전체가 소셜로봇이 된다… “로봇의 패러다임 바꿨다”